2017 국회 국정감사, 빗썸 이정아 부사장 참석 현장

 

 

 

 

안녕하세요. 빗썸입니다.

지난 20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2017년 국정감사가 진행되었는데요.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 빗썸의 이정아 부사장이 참고인으로 참석하여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며 국정감사가 진행되었습니다.

 

국정감사 현장에서 어떤 질문과 답변이 오고 갔는지 지금 확인하시죠!

 

 

                              

심기준 의원 : 빗썸이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인가요?

빗썸 이정아 부사장 :  국내에서 가장 큰 가상화폐 거래소이며, 세계적으로는 3위권 이내에 들어가 있습니다.

 

심기준 의원 : 엄청나게 큰 거래소인데요. 하루 거래량이 얼마나 되나요?

빗썸 이정아 부사장 : 9월 평균으로 7천억 원 정도 됩니다.

 

심기준 의원 : 어느 보도에 따르면 하루 거래량이 코스닥 거래량을 넘어서 2조 6천억원 정도 거래되었다고 하는데

빗썸 이정아 부사장 :  지난 8월 19일 기준으로 2조 6천억원 가량 거래 되었고, 그날 하루가 코스닥 거래량을 넘어선 날이었습니다. 평균적으로는 7천억원 가량 거래되고 있습니다.

 

 

심기준 의원 : 거래소에서 지갑 주소만 알면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까지 자유롭게 송금할 수 있나요?

빗썸 이정아 부사장 : 네 그렇습니다.

 

심기준 의원 : 가상화폐가 우리 사회에 이익을 줄 수 있거나 앞으로 전망은 어떤 게 있다고 보시나요?

빗썸 이정아 부사장 : 가상화폐 자체가 국경 없이 넘어갈 수 있고, 자연스럽게 세계화될 수 밖에 없는 전 세계적인 통화이다 보니 저희 빗썸도 국내 기업이지만 전 세계 거래량 3위권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은 확장 가능성을 가진 기술이기에 더욱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산업적으로는 저희 빗썸만 보더라도 올해 초부터 신규 채용인원이 300명을 넘어섰고, 한 달 평균 20조 원 가까이 거래되고 있습니다. 빗썸은 거래가 위주인 회사이지만 블록체인을 이용한 솔루션 회사가 나올 수 있고, 기존에 수십 개가 넘는 국내 업체가 있는데 이들이 창출해 낼 부가수익과 신규 직장 발생은 우리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심기준 의원 :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증여, 해외 자금 유출 등을 막을 수 없는 구조로 되어 있어서 범죄에 악용될 소지가 농후해 보입니다.

빗썸 이정아 부사장 : 이 부분은 적절한 규제가 있어야 한다는 부분으로 가상화폐의 법적 지위가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당장 빗썸의 경우에도 이용자의 정확한 본인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정보를 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저희 업종 자체가 아직 근거가 없다 보니 어려움이 발생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 영상으로 국정감사 현장 보기

 

국정감사라는 다소 무게감 있는 현장이었지만 

가상화폐 시장 현황을 국회에 전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빗썸의 다양한 활동과 소식을 전해드릴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Hello,
This is Bithumb.
On October 20th,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held a state affairs audit of 2017.
Lee Jung-Ah, the Vice President of Bithumb attended the meeting as reference for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responded to the inquiries from a democratic congressman, Sim Ki-jun.

 

Check out what kind of questions and answers went on in the scene of state affairs audit right now!

Democrat, Sim Ki-jun: Is Bithumb the largest cryptocurrency exchange?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It is the largest cryptocurrency exchange here in South Korea, and globally speaking, we are in between the first and third.

 

Democrat, Sim Ki-jun: That is a humongous exchange, what is the daily trading volume?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Averaging from September, it would be about 700 Billion KRW.

 

Democrat, Sim Ki-jun: According to some press, the daily trading volume beat KOSDAQ’s daily trading volume by going up to 2.6 trillion KRW. Is it?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Starting from August 19th, 2017, 2.6 trillion KRW was traded and that was the day where our daily trading volume beat that of KOSDAQ’s. On average, about 700 billion KRW is traded daily.

Democrat, Sim Ki-jun: So, if you know your wallet address from the exchange, you could transfer of course here in South Korea but also in other countries as well?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Yes, exactly.

 

Democrat, Sim Ki-jun: Do you think that cryptocurrency could benefit our society, and what do you see for the future of cryptocurrencies?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Cryptocurrencies can transfer without borders, and it is a universal currency that naturally had to be universal so Bithumb was a company here in South Korea but was able to record 3rd in universal trading volumes. Also, Blockchain, which cryptocurrencies are based upon, is a technology which has the possibility to expand so I see a lot more prospects from that.

Industrially, considering our company Bithumb, we have seen more than 300 new employees since the beginning of this year, and on a monthly scale average, more than 20 trillion KRW is traded. Bithumb is an exchange-oriented company but a solution company using blockchain could come out, and there are more than a dozen domestic Korean companies and additional income that they will create and new jobs that they will provide will have a positive effect for the society.

 

Democrat, Sim Ki-jun: The structure that cryptocurrency exchanges use seems to be easily abused to crime because it could not prevent the donation and the outflow of foreign funds.
Vice President of Bithumb, Lee Jung-Ah: I think this is a problem that arises from the fact that the legal status of cryptocurrencies is not clear. Even in the case of our company Bithumb, it is necessary to be able to receive various information of the users to grasp the exact identity but as of now, the industry itself has not yet been grounded, so there are areas where obstacles emerge.

 

The state affairs audit was somewhat a heavy scene,
but it was a precious time where we could deliver the current information of cryptocurrency markets.
We are planning to bring out various news and activities in the upcoming future, so we appreciate your love and intere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