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스토리]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 2018) 현장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 2018) 현장

 

 

빗썸이 지난 4월 4일과 5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블록체인 암호화폐 업계 세계 최대 행사인 ‘분산경제포럼 2018(Deconomy 2018)’에 참여했습니다. 블록체인 관련 최대 규모의 행사인 만큼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었는데요! 지금부터 뜨거웠던 ‘분산경제포럼 2018’ 현장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먼저, ‘분산경제포럼2018’은 어떤 행사일까요?

 

분산경제포럼 2018은 비탈릭 부테린(이더리움 창시자), 로저 버(Bitcoin.com 대표이사), 데이비드 차움(암호학자) 등 블록체인 관련 저명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현재와 미래, 그리고 향후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전망하는 행사입니다.

 

한국이 블록체인 산업의 중요한 국가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을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개최될 텐데요. 첫 개최지인 한국은 이번 행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갈 예정입니다.

 

빗썸은 이번 행사의 후원사로 참여해 암호화폐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진단했는데요. 특히 빗썸 이정아 부사장은 5일 오전 특별 키노트 스피커로서 ‘분산경제에서의 역할’을 주제로 기조 연설을 했습니다.

 

 

다양한 기업, 프로젝트와 협력해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겠습니다”

 

이정아 부사장은 빗썸의 현재 서비스 현황과 미래 신사업에 대한 청사진을 밝혔습니다. 특히 빗썸이 “일종의 암호화폐 은행 역할을 맡고 있다”며 현물화폐와 암호화폐를 교환하고 결제, 송금까지 할 수 있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시켜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답니다.

 

현재 빗썸은 금융권 및 업계 관계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통합결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과 금융 파생상품, 블록체인 송금 서비스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데요. 빗썸은 위메프, 여기어때, 인터파크비즈마켓 등과의 제휴를 통해 암호화폐 결제서비스와 키오스크 사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키오스크 터치비(Touch B)에 대한 뜨거운 관심!

빗썸은 이번 행사에서 부스를 운영하며 빗썸의 다양한 사업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찾아와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된 투자 및 제휴 정보를 얻고,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와 미래형 암호화폐 키오스크인 터치비(Touch B) 이용해 실제로 주문, 결제하는 과정을 체험하셨습니다.

 

 

키오스크 터치비카드, 현금 및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키오스크로 식음료, 병원, 호텔, 기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 가능하며 저렴한 렌털료와 다양한 모델이 장점입니다. 특히 한달에 5만원부터 시작되는 저렴한 렌털료업종별 맞춤형 키오스크 모델을 갖추고 있어, 인건비를 최소화해야 하는 소상공인들의 사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장점 덕분에 많은 점주 및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Bitcoin.com 대표이사인 로저 버도 빗썸 부스를 찾아와 실제로 체험을 하며 키오스크 사업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답니다.

 

 

이처럼 열띤 현장 분위기 덕분에 빗썸은 많은 분들의 암호화폐와 빗썸에 대한 높은 관심을 체감할 수 있어 뿌듯했습니다. 

 

 

 

 

 

 

앞으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더 나아가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할 빗썸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erro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BTC코리아닷컴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