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스토리] 빗썸, 연합뉴스 시세정보 서비스 오픈

 

 

 

안녕하세요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입니다.

 

 


연합뉴스에서도 빗썸의 암호화폐 시세를 실시간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빗썸은 국내 대표 통신사인 연합뉴스와 제휴를 맺고 암호화폐 거래 시세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는데요빗썸에서 거래되는 20종의 암호화폐 시세를 연합뉴스 사이트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시세정보 확인 후 바로 거래를 하실 수 있도록 빗썸 링크를 연결해 투자 타이밍을 놓치지 않으실 수 있답니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투자자들은 물론 암호화폐에 많은 관심을 가진 일반인들도 뉴스를 검색하면서 암호화폐에 대해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를 통해 앞으로 국내 시장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질 것이라 기대됩니다.
 
이밖에도 
빗썸은 네이버, 한국경제 TV, 증권통과도 제휴를 맺고 언제 어디서든 암호화폐 시세정보를 확인 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네이버에서는 주식 시세를 확인 하듯이 네이버 검색창에 암호화폐 이름을 입력하면 곧바로 간편하게 시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암호화폐 종목별 등락률시가고가 및 저가 등 가격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추후 순차적으로 거래량과 거래금액, 52주 최고가 및 최저가 등 자세한 시세 정보를 추가 서비스할 계획입니다.
 

 

 

암호화폐 시세이제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확인하세요!

 

 

 

 

▶  연합뉴스 바로가기

 

 

erro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BTC코리아닷컴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