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Roh’s 알쓸신잡] 한 배 탄 코인들, 경쟁하는 코인들···암호화폐 분류하기

 

 

 

 

 

 

비트코인 2,000만원 넘었을 때 올인했는데 그런 날이 다시 올까요?”, 

이오스 12,000원에 전부 매도했는데 팔았는데 팔자마자 급등하네요아이고 내 배…”

 

 

 각종 암호화폐 투자 커뮤니티나 주변을 돌아보면 한 번에 거액을 베팅하는 ‘승부사들이 생각보다 많다이더리움을 팔아서 전세금을 올려줬다는 사람부터 집과 차가재도구까지 싹 팔고 비트코인을 사서 성공한 네덜란드의 가족까지 대박 사례도 간간이 들리지만대부분은 끝이 좋지 않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오랜 격언을 알 법한 사람마저 이런 투자에 나서는 이유는 ‘믿는 구석이 있어서가 아니라 ‘잘 모르기 때문인 경우가 상당하다. 어떤 계란을 골라 담아야 할지 모르기 때문에 특정 암호화폐가 좋다는 말을 들으면 일단 지르고 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분산투자로 투자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어떤 바구니에 어떤 계란을 골라 담아야 할까

암호화폐 투자자의 바구니는 크게 현금 바구니비트코인알트코인 바구니, ICO 바구니 정도로 나눌 수 있다이 중 알트코인 바구니에 담을 계란을 고르는데 참고할 만한 암호화폐 분류법 몇 가지를 알아봤다.

 

 

◆ 너는 어디 소속 달걀이니···암호화폐 분류하기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된 종목 2017년 기준 유가증권시장(774)과 코스닥시장(1266)를 합쳐 2040네이버 증권 사이트를 살펴보면 이 종목들을 카테고리별로 분류를 해둔 걸 볼 수 있다이들 종목은 자동차은행가구통신장비 등 81개 업종으로 나뉘고테마별로는 헬스케어 게임 패션 물류 등 40개 테마로 분류할 수 있다주식 투자자들이 굳이 업종별테마별로 종목을 나눠 보는 이유는 이들 분류별로 나타나는 움직임이 분명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 증권 캡쳐>

 

암호화폐 시장도 마찬가지다. 특정 분야(혹은 특정 암호화폐)에 대한 개개인의 전망이 모여 시장에 가격으로 나타난다. 5월 초 기분 코인마켓캡(CoinMarketCap)에 등록된 암호화폐는 1589

 

무수한 ICO가 현재 진행 중인 걸 고려하면 이 수는 급격히 늘어날 전망이다이러한 수많은 암호화폐들 사이에서도 비슷하게 움직이는 친구들이 있는 반면반대 행보를 보이는 원수지간도 있다수많은 암호화폐들을 나름의 기준으로 분류해둔다면 투자나 정보수집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업폴리오는 암호화폐를 크게 19개 카테고리로 분류했다.

 

 

< 19가지 카테고리와 주요 코인 >

*출처업폴리오

 

 

암호화폐 특성상 여러 카테고리에 동시에 포함되는 종목도 있지만 이런 분류들을 참고해 나름의 포트폴리오를 구성해볼 수 있다. 

탈중앙화 앱과 소셜 컨텐츠 분야가 유망하다고 생각하면 해당 분야에서 대장주를 골라 담는 식이다아니면 가장 유망해 보이는 분야 하나를 정해 그 안에서 암호화폐를 선택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할수도 있다.

 

 

혹은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는 암호화폐들을 살펴보며 투자에 참고할 수도 있다예를 들어 프라이버시 테마에는 ‘익명성 3대장으로 불리는 대시(DASH), 모네로(XMR), 제트캐시(ZEC)가 있익명성 3대장은 비슷하게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제트캐시와 모네로가 올랐는데 대시 가격에 변동이 없다면 ‘대시가 오를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하고 가정해 볼 수 있다는 얘기다.

 

 

 

◆ 한 배 탄 코인들앙숙 관계의 코인들

 이밖에도 여러 분류가 가능하다특정 플랫폼 코인을 기반으로 발행된 토큰의 경우 한 배를 탔다고 해도 무방하다예를 들어 퀀텀에 기반한 토큰에 투자했는데 퀀텀 프로젝트 자체가 위태롭다면해당 토큰들의 미래 역시 밝을 수 없다골렘이나 어거 등은 이더리움이라는 배에메디블록이나 에너고트리거 등 퀀텀 기반 토큰은 퀀텀이란 배에 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다 같이 흥하진 못해도 망할 땐 같이 망할 수도 있는 조합인 셈이다.

 

 경쟁 관계에 있는 코인들도 있다탈중앙화 앱 분야에 포함된 이더리움과 이오스가 대표적이다이더리움 관련 악재가 뜨면 이오스의 비중을 높이는 대응을 해볼 수 있고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또 암호화폐들은 대형주와 동전주처럼 가격대별로 분류할수도 있고 거래량을 참고해가며 자산 배분을 할 수도 있다분류는 절대적인 기준이 있는 게 아니니 본인 관심사와 선호도에 따라 만들 수 있다.

 

 

◆ 돌아가면서 쏜다?

 분산투자는 급등하는 코인에 ‘얻어 걸릴‘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암호화폐 시장에서는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돌아가면서 가격 급등을 보이는 경우가 허다하다거래소의 상장 소식에 따른 급등일 수도 있고이른바 펌핑방의 매수 콜 이후 벌어진 현상일 수도 있다펌핑방의 경우 적게는 수천 명부터 십만 명이 넘는 방도 있는데이런 대규모 방에서 매수 신호를 주면 천하제일 단타대회가 열리곤 한다. 이런 펌핑방 단타에 뛰어든다는 것은 결국 나보다 비싸게 사줄 바보를 찾는 게임이지만 매수 콜 전에 매입해 목표수익률을 정해 매도 주문을 걸어놓은 상황이라면 이를 역으로 이용하는 셈이다이렇게 펌핑방에서 신호를 주는 코인들도 거래량이 별로 없다든지개발자가 트윗을 했다든지 등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고 요행을 바라며 검증 안 된 알트코인을 줄줄이 수집하는 일은 지양하자.) 

 

 

 ◆ 그래서 최적의 포트폴리오는?

같은 포트폴리오라도 투자자의 성향과 상황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밖에 없다. 24시간 차트를 보며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전업투자자도 있지만 일주일에 하루 정도 겨우 시간을 내서 포트폴리오를 점검할 수 있는 사람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답은 본인이 찾아야 한다. 

본인의 여건에서 시행착오를 거치며 잃지 않는‘ 조합을 찾아가다 보면 어느새 암호화폐 자산이 늘고 있는 걸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본 조사분석 자료는 당사가 신뢰할 만한 자료 및 정보를 기초로 참고가 될 수 있는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된 자료이나그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본 자료는 개인의 의견을 반영하였으며 회사의 공식적인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erro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BTC코리아닷컴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