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Roh’s 알쓸신잡] 단타에 지쳐 사두고 잊고 싶은 투자자에게

 

 

 

올해 초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 리플이 상장된다는 소식이 퍼졌다상장 기대감에 리플 가격은 급등했고 이후 코인베이스가 리플을 상장하지 않겠다고 밝히자 리플 가격은 그대로 고꾸라졌다이처럼 암호화폐 투자자에게 있어서 가장 큰 호재 중 하나는 상장이다.

그렇다면 가장 큰 악재는 뭘까

여러 가지가 의견이 있겠지만 상폐(상장 폐지, delisting)가 초대형 악재 중 하나라는 데엔 이견이 없을 것이다.

 

 

 

어린이날인 지난 5일 블리츠캐시(BLITZ)를 보유하고 있던 몇몇 코린이들이 패닉에 빠졌다.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렉스가 5 18일자로 블리츠캐시를 상장 폐지한다고 공지했기 때문이다.

 

 

 

<사형 선고> [이미지 = 비트렉스 공지 캡쳐]

 

 

공지가 뜨자마자 각종 암호화폐 커뮤니티와 채팅방에 이 소식이 퍼졌고 블리츠캐시 가격은 장대 음봉을 그리며 급락했다. 0.00012BTC 언저리에 있던 블리츠캐시 가격은 0.00004BTC 아래로 하루만에 3분의 1토막이 났다.

 

<블리츠캐시비트코인 차트(2018 3~5)> [이미지 = Crypto-B 앱화면 캡쳐]

 

 

 

 

암호화폐 투자에 실패했다고 세상을 포기하면 장례식 때 원금이 회복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하지만 아래와 같이 1년 전에 꼭지를 물었다면

우스개소리다시 태어나도 원금이 회복될지 미지수다. 1년 전과 비교해 몇 토막이 났는지는 굳이 헤아려보지 않겠다. (블리츠캐시에 대한 비난은 절대 아니다.)

 

 

 

 

 

<블리츠캐시비트코인 차트(2017 5~2018 5)> [이미지 = Crypto-B 앱화면 캡쳐]

 

상장 폐지란 전망이 불투명한 암호화폐를 솎아내는암호화폐 시장 전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과정이다

 

 

하지만 이곳에 투자한 투자자 입장에선 매우 속이 쓰릴 수밖에 없다장기 우상향이란 투자자들의 믿음은 암호화폐 시장 전체에 적용될 진 모르겠지만 수백수천가지 암호화폐 하나하나에까진 절대 적용되지 않는다.

 

 

중요한 건 이런 상장 폐지가 비일비재하게 일어난다는 것이다자꾸 비트렉스 얘기를 해서 비트렉스에게 미안하지만 조금만 더 보자.

 

블리츠캐시 이전인 5 11일엔 XVC, 4 27일엔 SNRG, 4 6일엔 PKB가 거래소에서 사라졌다한 번에 한 개씩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3 23일엔 PDC, GCR, CLUB, CPC그에 앞서 AGRS, MAID, 1ST가 함께 사라졌다이 정도면 연쇄 상폐마다코인 쇼핑을 해두고 인디언식 기우제를 지내는 투자자 입장에선 최대 복병이다.

 

 

<SEE MORE? 무서워서 못보겠다> [이미지 = 비트렉스 공지 캡처 화면]

 

 

 

그렇다면 이러한 연쇄 상폐마의 마수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코인이 좋대라는 지인의 추천이건이 코인을 사세요라는 펌핑방의 매수 시그널이건 매수하기 전에 투자등급을 판단하는 정보업체를 참고해 볼 만하다.

 

 

미국 신용평가기관인 와이즈레이팅스은 올해 초부터 사상 최초로 암호화폐에 대한 신용등급을 매기기 시작했다와이즈레이팅스는 코인의 기술과 사용 방식거래 패턴 등 다각적인 데이터 요소를 조합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등급평가 모델을 사용해 결과를 산출한다고 밝혔다.

와이즈레이팅스는 첫 평가에서 비트코인에 C+등급을 매기며 비트코인 투자자들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 C등급은 Fair 등급이다. (최근 평가에선 B- 등급을 매겼다.)

 

 

 

와이즈레이팅스는 아래와 같이 암호화폐를 5단계로 구분한 뒤 +-를 붙인다보다 구체적인 평가 방식이 궁금하다면 와이즈레이팅스 홈페이지에 가면 확인할 수 있다.

(구글 번역기를 잘 활용하자!)

 

다만 와이즈레이팅스는 이러한 등급이 빠르게 변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암호화폐 시장이 초기 시장이고 정보가 불완전한 만큼 언제 등급이 뒤바뀌어도 이상하지 않다는 일종의 자기방어다.

안전한 암화화폐란 없다진화의 초기 단계니까

 

 

상폐를 피하는 또 다른 방법은

가급적 많은 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암호화폐를 선택하는 것이다많은 거래소에 상장돼 있다는 건 거래소의 상장 기준을 그만큼 통과했다는 의미다한 거래소에서 상장 폐지하면 다른 거래소로 건너갈 수도 있다.

 

 

아예 처음부터 보수적으로 상장하는 거래소를 택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빗썸 상장 종목들은 어떤 등급을 받았을까.

 

<빗썸 상장 암호화폐의 와이즈레이팅스 등급(5 10일자)>

**와이즈레이팅스에서 등급을 매기지 않은 골렘 에이치쉐어 카이버네트워크 등은 제외했다.

 

빗썸 상장 암호화폐 중에선 이오스가 B+로 가장 높은 평가를비트코인 골드가 D+로 제일 낮게 평가 받았다최근 상장한 종목인 트론(C+) 비체인(C) 아이콘(C) 질리카(B+)도 대부분 평균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와이즈레이팅스 평가 대상 가운데는 타 거래소에서 거래 중인 D~E 등급의 코인들도 많이 눈에 띄는 데 비추어 봤을 때 양호한 편이다이러한 평가 결과는 일각에서 제기된 논란과는 달리 빗썸이 신규 코인 상장 시 엄격한 기준에 의해 가치 있는 코인을 선별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최근 암호화폐 투자 커뮤니티 사이에선 모 거래소가 얼마를 받고 상장을 시켜준다는 가격표가 돌았다이런 식의 상장에 따른 최대 피해는 결국 잘 알지도 못하고 투자한 투자자일 수밖에 없다암호화폐 발행자와 거래소에게 소중한 투자금을 고스란히 갖다 바치는 셈이다.

 

대박을 위해 잘 알려지지 않은 암호화폐를 사뒀다가 상폐를 맞았다면매매를 할 때마다 손실이 난다면단타에 지쳐 우량 종목 위주로 매수한 뒤 묵혀두고 싶다면 믿을 만한 거래소에 있는 코인을 사두고 잊는 게 오히려 더 나은 투자가 될 수 있다.

 

 

 

 

 

*본 조사분석 자료는 당사가 신뢰할 만한 자료 및 정보를 기초로 참고가 될 수 있는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작성된 자료이나그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본 자료는 개인의 의견을 반영하였으며 회사의 공식적인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erro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BTC코리아닷컴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