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빗썸, 제1금융 수준 정보보안 인력 갖춰

 

송고시간  2018.06.01 00:02

 

빗썸, 제1금융 수준 정보보안 인력 갖춰

 

 

빗썸이 제1금융권 수준의 정보보안 인력 및 예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정보보호 활동에 예산 8% 사용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은 금융업계의 대표적 정보보호 조항인 5·5·7 규정(전자금융감독규정 3장 2절 8조 2항)를 자율적으로 준수한다고 31일 밝혔다. 암호화폐 거래소 중 최초의 사례다. 
  

5·5·7 규정은 2011년 금융당국이 개정한 전자금융감독규정에 포함된 내용이다. 금융사에 전체 인력의 5%를 IT 전문인력으로, IT 인력의 5%를 정보보호 전담 인력으로, 전체 예산의 7%를 정보보호에 사용하도록 권고한 사항이다. 

  
현재 빗썸 전체 임직원 대비 IT 인력 비율은 21%이며, IT 인력 중 정보보호를 담당하는 비율은 10%다. 또한 빗썸 연간 지출예산에서 8%가 정보보호 관련 활동에 사용된다. 빗썸 관계자는 “앞으로도 보안체계 확립을 위한 투자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현 기자 [email protected] 

출처: https://goo.gl/zziNdz 

error: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BTC코리아닷컴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